PRESS

PRESS

News

ART ASIA 2019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아트페어 러시… “이달엔 놓치지 마세요”

2018.11.18 1,114

지난달은 국내 최대 한국국제아트페어(KIAF)에서 유니온아트페어까지 미술품 판매행사가 집중적으로 열려 미술 애호가를 설레게 했다. 사정이 여의치 않아 그 때 구매 기회를 놓쳤다면 이달 말 예정인 ‘아트아시아 2018’ ‘대구아트페어’ 등도 가볼 만하다.

22일부터 4일간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아트아시아 2018’은 아트페어의 뷔페 같다. 아시아 아트넷위원회와 ㈜휴로인터랙티브가 공동 주최하는 이 행사는 ‘페어 안의 페어’를 지향한다. 눈길을 끄는 것은 젊은 작가의 개인전 형식인 스푼 아트쇼다. 통상의 아트페어가 부스마다 수많은 작가 작품을 판매하는 것과 달리 한 작가의 작품 세계에 집중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박영덕갤러리 박여숙갤러리 금산갤러리 공근혜갤러리 등 40여 군데 갤러리가 참여해 소장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1000만원 이하로 살 수 있는 작품이 대다수다. 아트에디션 코너에서는 에디션(같은 작품을 여러 개 복제하는 것)으로 저렴한 사진과 조각, 판화 등 한국 작가의 미술품을 판매한다.

대만과 인도 캐나다의 아트페어도 이 행사에 참여한다. 대만의 아트카오숭은 5개 갤러리를 데리고 처음 참가하고, 인도의 자이푸르 아트서밋과 캐나다의 아트밴쿠버는 작가 특별전 형식으로 첫 나들이를 한다. 아시아 미대생들의 주요 작품을 만나보는 ‘아트 유니버시아드’, 현대미술가와 K-팝 음악가의 컬래버레이션(Collaboration·협력) 공연 등 부대 행사도 볼거리다.

대구아트페어는 올해 11회째를 맞아 규모를 크게 확대했다.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21일 프리뷰를 시작해 25일까지 개최된다. 지금까지 7425㎡였던 전시장 면적은 1만㎡로 넓혔고, 참가 갤러리도 독일 대만 미국 이탈리아 등 7개국 111개 갤러리로 10여곳이 늘어났다. 가벽 높이를 기존 3m에서 3.6m로 올리고 부스 당 면적을 넓힌 ‘슈퍼 부스’를 만드는 등 전시 품격을 높였다. 영국 조각가 토니 크랙, 미국 팝아티스트 제프 쿤스, 한국이 낳은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 등 세계적 거장에서부터 이배 김구림 이강소 이건용 등 한국의 대가, 그리고 젊은 작가에 이르기까지 5000여점이 나온다.

올해 대구아트페어 특별전 주인공은 백남준의 후예로 불리는 토종 비디오아티스트 박현기(1942∼2000)다. 대구아트페어는 매년 특별전을 통해 대구가 낳은 근현대미술 작가를 소개한다. 6개국 25명 청년작가들을 초대해 이들의 실험적인 작품을 전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도 한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예술성보다 실용성에 초점을 맞춘다면 22∼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8 공예트렌드페어’를 추천한다. 공예품의 대중화·산업화를 기치로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에는 공예 작가들이 만든 가구, 조명, 소반, 테이블웨어, 장신구, 사무용품 등 미적 감각이 우수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31273&code=13160000&sid1=cul